내 인생 맛집 모음(의정부, 덕정, 회암동)(메모)

옥련동

LA닭발

무난한 맛에 무난한 가격에 조용, 한적한 술집이다. 닭발을 좋아해서 학생때 가서 주먹밥이랑 계란찜 무뼈닭발로 배를 채웠었다. 성인 되고 가서는 술을 안 시킨적이 없지만..

홍짬뽕

내가 먹었던 중국집 중에 원탑.. 다른 체인을 가 봐도 이 맛이 안 난다. 진짜 엄청 맛있고 양도 좋고 가격도 착하다. 학생 짜장이 1500원이라 중학교때부터 고등학교때까지 자주 이용했다. 이 집의 유일한 단점은 배달을 안 한다.

언제부터 인지 모르겠지만 내가 입대하고였나.. 아니 대학교때였나 폐업했다..ㅜㅜㅜㅜㅜ 내 맛집

정릉동

와바 탭 하우스

내가 대학생때 몇 번 갔던 맥주집이다. 주로 해외 맥주 드레프트를 취급한다. 안주, 술 다 맛있고 분위기 있다. 어느 주기로 바뀌는지는 모르겠으나 1층에 오토바이, 차 등 자주 인테리어를 바꾸는 듯 하다. 단점은 역시나 가격일 듯 싶다. 학생 신분에 자주가기 힘든 가격이다.

내가 제일 좋아하는 술집이다. 대학교 들어가고 1학년 초에 생겼는데 그때부터 입대전까지 계속 갔던 거 같다. 사장님이 친철하고 새벽시간대에 가면 사장님과 한 잔 할 수 있다. 또 서비스도 상당하다. 입대 전에 서비스가 시킨거보다 더 많이 나왔다. 휴가때 간적 있는데 가자마자 만오천원짜리 서비스에 먹고싶은거 고르라고 하셨다.. 사장님 사랑합니다♥ 휴가때 또 갈 예정..

이 집의 꿀 메뉴는 닭강정이다. 닭강정에다가 생맥주 1700cc와 소주 한병을 먹으면 정신 삭제.

소주가 먹고싶다면 양푼 김치찌개를 시킨다. 양도 양이지만 맛이 기가막힌다. 밥 안 먹고 갔다면 가서 알밥을 시켜서 같이 먹어야한다.

또 토닉워터를 파는데 소주1병+ 토닉워터1병 주문하고 사장님께 레몬과 얼음을 부탁하면 저렴하고 맛있고 금방 취할 수 있다.

청년식당 문간

정릉 시장쪽에 18년 중순때 부터인가 생긴 김치찌개 전문점이다. 1인분에 3천원이다. 2천원 이였던 거 같은데 오른 듯 하다. 아닌가? 아무튼 가성기 끝판왕에 혼밥도 가능이다. 밥도 무료로 리필 가능하다. 듣기로는 정릉동 성당에서 운영하는 것이라고 들었는데 사장님도 친절하시고 맛도 좋고 가격도 싸고 개꿀이다.

이 집의 단점이라면 음.. 쏘주를 부르는 맛이지만 술을 취급 안 한다. 만약 술을 취급 했다면 매일 갔을 텐데..

국민대 플레이스앤

국민대 복지관 2층 우체국 옆에 있는 빵집이다. 어느정도 소문나서 밖에서 사먹으러 오는 사람들도 꽤 있다. 여기의 매력 메뉴는 연유바게트이다. 금방금방 나가니까 가서 없으면 몇 시에 나오냐고 물어보고 그때 다시 찾아가서 살 수 있도록!

또 딸기주스가 존맛탱이다. 2천원인가 했던 거 같은데 딸기 내 사랑.. ㅜ

의정부 – 의정부동

돕감자탕(닉값하는 감자탕집)

무난하게 맛있는 집이다. 신기한 점은 메뉴중에 치즈 바베큐 머시기가 있는데 그게 꿀맛이다. 감자탕에 있는 고기를 어떻게 해서 치즈올려서 나오는데 거기다가 맥주 한잔 마시면 천국ㅇㅅㅇ

의정부 – 민락동

—-

회암동

중국집

회암반점

중국집 특유의 깨끗하지 못한 맛을 잊게 만든 맛있는 집. 살던 동네에 홍짬뽕이라는 집이 매우 신선하고 깨끗한 맛이 났는데 그 집이 생각났다. 탕수육이 붉은색 소스가 뿌려서 나오는게 특이한점.

완뽕

국물 마시고 오! 했다. 짬뽕을 좋아하지만 해물을 못 먹는게 너무 속상하다. 탕수육은 찹살 탕수육으로 학교 학식 차이웨이에서 파는 찹살 탕수육과 비슷하다. 학식이라 맛 없을 것 같지만 학식도 맛있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